F66永乐集团线路F66永乐集团线路

F66永乐集团客服
F66永乐集团首页官网

손흥민 "독일전, 해볼 수 있는 것 다 해봐야 한다"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독일과 경기를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카잔=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조별리그 2패를 안고 최강 독일과 맞붙어야 하는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를 앞둔 느낌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카잔 아레나에서 FIFA 랭킹 1위 독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경기에 하루 앞서 26일 공식 기자회견에 등장한 손흥민은 “독일이 세계적인 팀이고 세계 1위라는 타이틀을 안고 있다. 지난 월드컵에서도 우승했다”며 “어린 시절부터 독일에서 지냈고 프로 데뷔도 독일에서 했다. 독일을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만난 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지금은 결과를 좋게 얻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손흥민은 “상대가 독일이라도 우리가 이겨야 한다. 독일도 우리를 이겨야 한다”며 “독일이 세계 최강이지만 결과는 모른다. 멕시코가 독일을 이길 줄 많은 사람이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결과를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이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해보는 게 중요하다. 멕시코전에서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더 세밀하게 준비하면 좋은 경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독일을 최대한 어렵게 만드는 게 중요하다. 경기장에서 최대한 심플하고 다이렉트하게 경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4년 전 브라질 월드컵을 마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던 손흥민은 지난 멕시코전이 끝난 뒤 다시 아쉬움에 울음을 터뜨렸다.손흥민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월드컵에 나오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다. 축구선수는 월드컵이 특별한 무대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해 월드컵에 나왔는데 지기 싫었다. 좋은 경기를 했는데 결과를 못가져와서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그는 “(황)희찬이와 자주 얘기를 해보면 4년 전에 내가 희찬이 같은 생각을 갖고 월드컵에 나섰다. 다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었다”며 “철이 없었다고 생각한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월드컵이 기대는 되지만 무섭기도 하다”고 솔직하게 밝혔다.현재 선수단 분위기에 대해 “생각보다 나쁘지는 않은 것 같다. 내일 경기를 잘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한 손흥민은 ”(기)성용이 형과 (박)주호 형의 비중이 큰데 부상으로 빠져 너무 아쉽다“며 ”다른 선수들이 그 몫을 해야 한다. 성용이 형 빠진 것은 대체할 수 없을 만큼 큰일이지만 다른 선수가 잘 메워야 한다“고 말했다.손흥민의 비장한 각오는 계속 이어졌다. 손흥민은 ”1% 가능성, 희망이 작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16강에 올라가느냐도 중요하지만 이 경기에 모든 것을 걸어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아울러 그는 ”개인능력은 독일이 앞서는 것은 팩트다. 하지만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도 충분히 할 수 있다는 희망을 멕시코전에서 봤다“며 ”후회 없는 경기를 하면 좋겠다. 결과는 어쩔 수 없더라도 최대한 해볼 수 있는 것을 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이석무 (sports@edaily.co.kr)"스냅타임" 페이지 좋아요 하면 경품이 펑펑 [선물받기▶]6·13 지방선거, "선거판 한 눈에 보기" [바로가기▶]최신 웹툰이 매일 공짜... 꿀잼 "웹툰" [감상하기▶]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이데일리

, 1, 0, 8);

欢迎阅读本文章: 崔平平

F66永乐国际注册

F66永乐集团客服